<카미디어>즐겨찾기
작성일 : 2012-02-13 17:30:12 포르쉐 박물관에 가다.
copy : http://server2.carmedia.co.kr/str/11875

직접 가실 분들을 위한 주소. 

Porsche Museum Porscheplatz D-70435 Stuttgart Germany

 

건축가 로만 델루간이 지은 포르쉐 뮤지엄.

육중한 건물을 3개의 기둥이 받치는 구조로 되어있다. 건설비는 총 1600억원

건물 1층엔 이런 작업장이 있다.

포르쉐가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는 총 400대로서 이들을 번갈아 전시한다고 한다.

박물관용 올드카들을 복원하고 관리하는 워크숍 개념이라고 볼 수 있다.

필자가 방문한 날은 356을 총정리 하는 날 이었던 것 같다.

참고로.... 포르쉐박물관에 있는 모든 포르쉐는 쌩쌩하게 움직이며, 그 중에는

휘발유를 넣어서 전시하는 차들도 있다고 한다.

길이 32M의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높이가 높아지면서..... 이런 광경이 펼쳐진다.

그리고 방문자 모두들 입을 벌리게 된다.

이 포르쉐.... 이름은 타입 64

최초의 포르쉐이다.

철판을 손으로 두드려서 만들었다.

포르쉐 박물관을 짓기로 하면서.....

최초의 포르쉐 타입64를 다시 보기 시작했고....

이 차. 딱 세 대 만들었는데... 두 대는 날아가고.. 한 대는 왕년에 레이싱 하시던 분이 갖고 계신데...

이 분이 (팔이 하나 뿐이어서) 개조를 많이 했다고 한다.


그래서.. 오리지널이 아니라고 판단.....

포르쉐의 차체 장인인... 후베르트 드레셔가 철판을 두드리기 시작한다.

아래 사진과 기초 도면만 갖고.... 외로운 복원을 시작한 것이다.

 1939년에 찍은 사진 1.1리터 50마력 엔진이 들어있고,

 당시 145킬로미터로 질주했다고 한다.

 아쉽게도 복원된 타입 64엔 엔진은 없다.

 조만간 똑같이 만들어서 엔진까지 집어 넣는다고 한다.

 

이 차는 포르쉐가 다임러의 기술부장 직에 있을 때 만든... 샤샤!

이것도 복원된 포르쉐이다.

엄연히 말하면 포르쉐는 아니고... 이탈리아 치사탈리아.. 인데...

포르쉐 박사가 나치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프랑스 디종 감옥에 갇혔고...

그의 아들 페리 포르쉐가 . 아버지를 꺼내기 위한 보석금 마련을 위해...

이탈리아 치사탈리아의 의뢰를 받아 만든 경주차....

포르쉐 트렉터도 있다.

포르쉐 디젤 엔진이 달려 있다.

원형 비틀......

포르쉐 박사가.... 히틀러의 지시에 의해 만들었다는.....그 비틀.

포르쉐 356보다 먼저 만들었다.

그리고... 포르쉐 박사는 이 차를 만들었다.

최초의 포르쉐 356!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완성한 것이다.

이게... 오리지널 1호차라고 한다.

길이 3.8미터. 무게 585킬로그램.

1.1리터  35마력 엔진을 의자 뒤에 얹고.

시속 135킬로미터로 달렸다.

이게 1호차이다. 번호판을 보면 전시된 것과 동일한 것을 알 수 있다.

포르쉐 박사가 아들과 함께 만든 356이 너무 좋아서 찍은 이 사진...

 

포르쉐 박사의 제안에 의해.. 엔진을 미드쉽이 아닌.. 리어 엔진 타입으로 바뀌었다.

이 때부터 포르쉐는 계속 엔진을 뒤어 넣고 달린 것이다.

이론 상.... 시속 321.4 가 넘으면... 다운 포스(공기가 차를 바닥으로 가라 앉히는 힘)에 의해 이렇게 천정에 붙어 달릴 수 있다고 한다.

무게가 고작 130킬로미터 밖에 안 나가는 FRP 보디.

성인 두명이서 번쩍 들 수 있다.

포르쉐의 디자인이 완성되는 걸 보여주는 쇼케이스.

크레이로 거칠게 깍다가. 다듬고, 다듬고, 다듬고, 다듬어서..

은색 필름을 입혀서 디자인을 평가한단 이야기.

911의 리어엔진

요건 917만 쫙 모은 거.

그 동안 받은 우승 트로피를 중 멋진 것만 모아논 것.

네 대의 911이 빙글빙글 돌아간다.

 

포르쉐 928.

페리 포르쉐의 생일 선물로 직원들이 만들었다는 928 슈팅 브레이크

정반 위에  올려 놓은 포르쉐 파나메리카나 컨셉트 카.

박스터 컨셉트 카

 

 실내

포르쉐가 폭스바겐과 손에 손잡고 만든 포르쉐 914

폭스바겐 포르쉐라고도 부른다.

보급형 포르쉐라고 해서..

당시 포르쉐 가격의 1/4 정도 였다고 한다.

포르쉐 928.. 엔진이 앞에 있다고 한다.

포르쉐 수륙양용 차

포르쉐 C88

1994년 베이징 모터쇼에 올랐던 차로 중국을 위해 디자인 되었다.

1.1리터 68마력 엔진으로 최고시속165KM

차 이름은 중국에서 선호하는 8을 넣었다.

List of Articles

[르포]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를 가다

  • 등록일: 2012-08-27

'클래식 자동차 쇼'의 보석이라 불리는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Pebble Beach Concours d'Elegance)>에 다녀왔다. 콩쿠르가 열린 지난 18일 미국 캘리포니아 페블비치 주변에서는 클래식 자동차 경주 대회, 자동차 경매 등 40 가지가 넘는 자동차 관련 행사가 펼쳐졌다. 그야말로 자동차 축제다. ▲페...

'미니' 타고 유럽 4개국을 달려보니...

  • 등록일: 2012-05-13

▲속도무제한의 아우토반에서 괜히 1차선으로 달리는 차는 없다. 1차선은 추월할 때만 달린다 <전 세계인의 축제 '미니 유나이티드', 유럽 4개국 현지취재> 독일에서 출발, 스위스와 이탈리아를 거쳐 프랑스 프로방스에 도착했다. 유럽 4개국 도로를 밤낮으로 달리면서 그들의 교통문화를 느낄 수 있었다....

폭스바겐 공장을 가다.

  • 등록일: 2012-02-16

독일에 가면, 폭스바겐 유리 공장이 있다. 정확히 말하면, "구 동독 지역에 있는 유서 깊은 도시, 독일 드레스덴에는, 폭스바겐에서 2002년에 완공한 유리 공장이 있다." 이게... 자동차 만드는 공장이다. 호수 위에 유리 건물에서 자동차를 만든다. 폭스바겐은 왜 이런 '오바'를 했을까? 드레스덴은...

아버지와 벤츠 박물관을 가다.

  • 등록일: 2012-02-14

예순 아홉 아버지와 서른 여섯 아들의 스투트가르트 여행기. 벤츠 박물관과 벤츠 클래식 센터에 가서 차도 보고 사진도 찍었다. 다른 곳엔 가지 않았다. 하지만 그 아버지는…. ▲ⓒ Mercedos-Benz Media 여기가 벤츠 박물관.... 새 것 같은 올드카 진품명품, 800여 대가 전시되어 있다. 자동차를 좋아...

BMW 공장을 가다

  • 등록일: 2012-02-14

▲ⓒ BMW MEDIA 공장투어는 한 마디로 '하드코어' 1시간 짜리도 있고, 2 시간 짜리도 있다. 저 파란 옷 입은 분이 자동차 공학을 코미디처럼 설명하시는데, 낮에는 헬리콥터 설계회사 엔지니어, 밤에는 저렇게 BMW 공장 투어 가이드를 한다. 그래서 설명이 깊고 맑다. 자동차 공학 공부하시는 분들을 꼭 ...

포르쉐 박물관에 가다.

  • 등록일: 2012-02-13

직접 가실 분들을 위한 주소. Porsche Museum Porscheplatz D-70435 Stuttgart Germany 건축가 로만 델루간이 지은 포르쉐 뮤지엄. 육중한 건물을 3개의 기둥이 받치는 구조로 되어있다. 건설비는 총 1600억원 건물 1층엔 이런 작업장이 있다. 포르쉐가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는 총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