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server2.carmedia.co.kr/fis/593591
0b1dbe379d41a6a02c26df2d5942ba3f.jpg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어제 한국지엠 정상화를 위한 합의안이 마련됐다. GM과 산업은행은 한국지엠에 약 7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로써 작년부터 불거진 한국지엠 철수설은 일단락됐다. 아직 법적 효력이 있는 합의서가 만들어진 건 아니지만, 사실상 사태가 마무리됐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한국지엠 철수설을 둘러싸고 벌어진 일들을 시간 순으로 정리했다.

2017년 10월 16일 철수 막아주던 비토권 효력 만료
한국지엠의 철수설은 이전부터 제기돼왔다. 한국지엠은 최근 3년간 2조원의 누적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2017년 상반기에도 내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16.2% 감소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GM 본사가 유럽과 인도, 남아공, 호주 등에서 잇따라 사업을 정리하면서 한국지엠도 구조조정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게 됐다.

철수설에 불을 지핀 건 산업은행의 비토권(거부권) 효력 만료다. 산업은행은 2002년 대우자동차를 GM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GM이 일방적으로 한국 시장을 떠나지 못하도록 하는 합의서를 체결했다. 그런데 이 거부권 효력이 2017년 10월 16일자로 만료되면서 GM은 언제든지 한국시장을 떠날 수 있게 됐다.

2018년 2월 6일 GM CEO의 '폭탄 발언'
미국 GM 본사의 메리 바라 CEO의 발언으로 잠시 수그러들었던 한국지엠 철수설에 다시 불이 붙었다. 바라 CEO는 컨퍼런스콜에서 "수익성과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해 (한국지엠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라 CEO의 발언 직후 외신들과 애널리스트들은 GM이 한국 시장에서 철수할 것이라는 전망을 쏟아냈다. 그동안 카허 카젬 사장은 활발하게 노조, 언론과 대화하며 향후 투자 계획 등을 강조, 철수설 진화에 애써왔다. 하지만, 바라 CEO의 발언 때문에 다시 철수설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ap490436847227.jpg

2018년 2월 13일 군산 공장 폐쇄 발표
한국지엠이 5월 말까지 군산 공장을 완전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지엠 측은 "본사가 현재의 생산설비 등을 모두 유지한 채 회생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경영난 극복을 위한 대표적 첫 자구 노력으로서 군산 공장 폐쇄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산 공장은 생산 물량이 감소하며 최근엔 가동률이 20%까지 떨어진 바 있다. 군산 공장 폐쇄로 크루즈와 올란도는 단종 절차를 밟게 됐고, 2,000여 명의 근로자들도 구조조정 대상이 됐다.

z.PNG

2018년 2월 20일 GM 본사 임원 방한해 정부 지원 요청
GM 본사의 배리 앵글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직접 방한해 국회, 정치권과 한국지엠 지원 방안 협의를 시작했다. 앵글 부사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신차 두 종류를 부평, 창원 공장에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며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2018년 3월 27일 배리 앵글 GM 부사장 '부도' 언급하며 노조 압박
배리 앵글 부사장이 자금난에 따른 부도 가능성을 언급하며 노조에 임단협 잠정 합의를 촉구했다. 앵글 부사장은 "한국 정부가 4월 20일 정도까지는 자구안을 확정해서 내놓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노사 임단협이 잠정합의에라도 이르지 못하면 이 기한 내 자구안 마련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구안을 내지 못하면 정부나 산업은행의 지원도 기대할 수 없고, 그렇게 되면 현재 자금난 상황에서 부도가 날 수도 있다"면서 "회사 이해 관계자인 노사 간 합의가 안 되면 희망퇴직 위로금 등에 쓰일 6억 달러도 투입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c.PNG

2018년 4월 5일 뿔난 노조, 사장실 무단 점거
한국지엠이 자금난 탓에 6일 지급 예정이었던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노조는 사장실을 무단 점거, 성과급 지급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노조원이 사장실 집기와 화분을 부수는 일이 벌어졌고, 카젬 사장은 다른 곳으로 피신했다.

a.PNG

2018년 4월 15일 GM, 정부-노조 압박 수위 강화
GM이 한국지엠에 대한 출자전환 철회 가능성을 언급하며 정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당초 GM은 한국지엠의 본사 차입금 27억 달러(약 3조원)를 출자전환하고 연간 2,000억원의 금융비용을 줄여주는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갑자기 출자전환을 하지 않고 차입금 형태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노조에도 20일까지 자구계획에 합의하지 못하면 한국지엠의 법원 회생절차를 신청하겠다고 압박했다.

2018년 4월 23일 노사, 극적으로 잠정합의안 도출
한국지엠 노사가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당초 GM 측이 정한 데드라인은 20일이었지만, 노사는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협상 시한을 23일 오후 5시로 연장했다. 노사는 23일 새벽 5시부터 교섭을 시작, 11시간에 걸친 논의 끝에 데드라인을 57분 남기고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이로써 한국지엠은 법정관리를 피할 수 있게 됐다.

f650ee4339054a261417a7011434c507.jpg

2018년 4월 26일 정부-GM, 한국지엠 정상화 합의
한국지엠 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GM이 총 7조6,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GM은 63억 달러(약 6조8,000억원), 산업은행은 7억5,000만 달러(약 8,100억원)을 부담한다. 또한, GM은 한국지엠 생산시설을 10년 이상 유지하기로 약속했다. 산업은행은 GM의 한국시장 철수를 막을 비토권도 주주 간 계약서에 넣기로 했다. 이로써 GM은 향후 10년간 한국 시장에서 철수할 수 없게 됐다. 아울러, 부평 공장과 창원 공장에서는 각각 신형 SUV와 CUV가 배정될 예정이다. 정부는 5월 초 마무리되는 한국지엠 실사 결과가 중간보고서와 일치하면 법적 구속력이 있는 투자확약서를 발급할 계획이다.

186223_36267_1944.jpg

come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결함차 환불해준다...'한국형 레몬법' 총정리

  • 등록일: 2018-07-3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내년 1월1일부터 우리나라에도 '자동차 교환-환불 제도'가 시행됩니다. 결함이 있는 차를 자동차 회사가 환불이나 교환해주도록 한 법이 생기는 겁니다. 아래 주요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 어떤 차를 교환-환불해 준다는 겁니까? 내년 1월1일 이후에 산 자동차(신차) 중, 동일한...

BMW 코리아, 차량 화재에 '자발적 리콜' 시작

  • 등록일: 2018-07-26

【카미디어】 뉴스팀 = BMW 코리아가 잇따른 차량 화재에 대한 조사결과 발표와 함께 자발적 리콜 및 후속 조치 방안을 발표했다. 화재 원인은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인 EGR 모듈 이상으로, 리콜을 통해 관련 부품을 새 제품으로 교체받게 된다. 해당 차량은 총 42개 차종 10만6,317대다. BMW 코리아는 독일 본사 ...

쉐보레 이쿼녹스, 생각보다 안보이는 이유?

  • 등록일: 2018-07-16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지난달 초 출시된 쉐보레 새 SUV, 이쿼녹스의 판매 저조가 '신차 품질 마무리'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멕시코 공장서 생산된 이쿼녹스를 국내에 들여와 (한국인 눈높이에 맞춰) 조립 품질을 맞추는 과정에서 출고 시간이 지연됐다는 설명이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멕시코 공장서 생산돼 품...

비오는날 교통사고 사망자, '7월 가장 높아'

  • 등록일: 2018-07-09

【카미디어】 곽영웅 인턴기자 =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7월에 빗길 교통사고 사장자가 가장 많이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5년 동안 국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22,952명 중 2,008명이 비 오는 날 교통사고로 사망했으며, 이중 32.2%가 6~8월에 발생했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교통사고분석시스템을 통...

번호판 달라진다...맨 앞에 '한 자리' 추가

  • 등록일: 2018-07-05

【카미디어】 곽영웅 인턴기자 = 내년 9월부터 신규로 발급되는 자가용 및 렌터카 승용차 등록번호의 앞자리 숫자가 세자리수로 바뀐다. 국토부는 내년 말 소진이 예상되는 승용차 등록번호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번호 용량 확대방안을 이와 같이 결정하고,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를 개정할 예...

'조향장치 결함' 벤츠 C200 등, 1만2천 여대 리콜

  • 등록일: 2018-06-27

【카미디어】 곽영웅 인턴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C 220 CDI모델에서 조향장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닛산 알티마, 미쓰비시 아웃랜더 등에서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29개 차종 1만 2,102대다. 벤츠 C 220 CDI 등 25개 차종 8,929대 조향장치 내 전기부품(스티어링 ...

환경부, 벤츠-아우디 '요소수 조작' 조사 착수

  • 등록일: 2018-06-25

【카미디어】 곽영웅 인턴기자 = 환경부가 메르세데스-벤츠와 아우디코리아가 한국에 들여와 판매한 일부 경유차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최근 독일 정부가 결함시정 명령 조치한 경유차를 대상으로 불법 소프트웨어 설치 등 임의 설정 여부를 조사한다. 환경부는 요소수를 활용해 질소산화물을 저감하는 장치인 선택적 ...

화재 가능성 있는 구형 카니발 등 21만3,322대 리콜

  • 등록일: 2018-06-1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기아 카니발에서 에어컨 배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E 220d, 한국지엠 G2X, 다임러 트럭 아록스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11개 차종 21만3,322대다. 2005년 6월 10일부터 2014년 4월 11일까지 제작된 그랜드 ...

혼다 오딧세이 리콜, "등받이 수리 받으세요"

  • 등록일: 2018-05-3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혼다 오딧세이에서 등받이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미니 쿠퍼 S, BMW X3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23개 차종 2,806대다. 2013년 11월 7일부터 2015년 6월 5일까지 제작된 혼다 오딧세이 703대는 2열 왼쪽 시트의 등받이 고정장치...

'박물관급' 클래식카, 어이없는 사고로 파손된 사연

  • 등록일: 2018-05-28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최근 미국에서 87년된 클래식카가 사고로 파손되는 일이 벌어졌다. 아버지에서 아들로, 대를 이어 타던 보물같은 차다. 하지만, 운전 중 휴대폰을 보던 운전자가 들이받아 크게 부서지고 말았다. 윌리엄 스미스는 최근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에 있는 직장 근처 한 도로에 1931년식 포드 모...

겟차-차카고 제휴, '신차 구매'에 '신차 서비스' 더한다

  • 등록일: 2018-05-17

▲ 겟차 정유철 대표(좌)와 차카고 정종훈 대표(우)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온라인 신차 구매 플랫폼 ㈜겟차(대표 정유철)가 신차 서비스 전문 플랫폼 ㈜차카고(대표 정종훈)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앞으로 겟차를 통해 신차를 구매한 고객은 차카고의 신차 점검 및 썬팅, 블랙박스 장착, 유리막 코팅 등 서비...

'다카타 에어백' 쓴 GM 차량, 2년 만에 리콜

  • 등록일: 2018-05-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한국지엠과 지엠 코리아가 다카타 에어백 리콜을 실시한다. 위험성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리콜을 미뤄왔지만, 정부의 계속된 요구로 결국 리콜을 시행하기로 했다. 대상은 2개 차종 712대다. 다카타 에어백은 팽창할 때 금속 파편이 튀어나와 승객을 다치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나 전 세계...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도전..."내년 흑자 전환할 것"

  • 등록일: 2018-05-12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한국지엠이 경영 정상화 계획을 공개했다. SUV 및 CUV 신차와 차세대 엔진 개발 등을 통해 2019년엔 흑자 전환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11일 오후 산업은행으로부터 금융제공확약서(LOC)를 발급받은 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입장자료를 발표했다. 정부와 GM은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테슬라 화재 사고 발생...이번에도 배터리 때문?

  • 등록일: 2018-05-1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미국에서 테슬라 모델S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추돌 후 갑자기 차체에서 불길이 치솟은 것이다. 모델X 폭발 사고가 발생한지 한 달 반 만의 일이다. 현지 조사기관은 배터리 화재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사고는 지난 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남동부 도시 포트 로더데일의 한 도로에서 발...

달라지는 車 번호판 제도, '꺾기' 막는다

  • 등록일: 2018-05-1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앞으로 번호판을 고의로 꺾어 단속 카메라를 피하는 '꼼수'가 전면 금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마련해 행정예고했다. 현행 자동차관리법은 자동차 번호판을 가리거나 알아보기 어렵게 한 차는 운행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유리창 빠지는' 제네시스 G80 등 4,506대 리콜

  • 등록일: 2018-05-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제네시스 G80 등 일부 차종에서 유리창이 빠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벤츠 C200, 크라이슬러 300C, 굴삭기, 콘크리트펌프, 지게차, 롤러 등 건설기계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자동차 32개 차종 3,723대, 건설기계 4종 783대다. 제...

세계최초 AMG 적용 트랙 오픈...'전용' 아니고 '적용'

  • 등록일: 2018-05-08

【용인=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세계 최초의 AMG 브랜드 적용 트랙 ‘AMG 스피드웨이(AMG Speedway)’를 공식 오픈했다. 조목조목 잘 읽어야 한다. AMG '전용' 트랙이 아닌 AMG '적용' 트랙이다. '전용'과 '적용'은 받침이 뒤바뀐 정도의 차이다, 자칫 '오타'로 혼동할 수 있지만, 뜻은 사뭇 다...

'테슬라 : 니콜라' 전기 트럭 소송, 누가 이길까?

  • 등록일: 2018-05-04

▲ 테슬라 전기트럭 '세미'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테슬라가 최근 경쟁 업체 니콜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테슬라가 자사의 전기 트럭 디자인을 표절했다는 이유다. 테슬라 측은 표절이 아니라고 맞서고 있다. 니콜라가 문제 삼은 차는 테슬라가 작년 11월 공개한 트럭 '세미'다. '세미'가 자사의 전기 트럭 '니콜라 ...

'철수설'에서 '7조 투자'로...한국지엠 사태 총정리

  • 등록일: 2018-04-27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어제 한국지엠 정상화를 위한 합의안이 마련됐다. GM과 산업은행은 한국지엠에 약 7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로써 작년부터 불거진 한국지엠 철수설은 일단락됐다. 아직 법적 효력이 있는 합의서가 만들어진 건 아니지만, 사실상 사태가 마무리됐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한국...

한국지엠 창원서 만들 신차는 하이브리드 CUV?

  • 등록일: 2018-04-2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한국지엠 노사의 임단협 교섭이 어제 오후 극적으로 타결됐다. 노사는 회사 정상화와 미래 발전을 위해 SUV와 CUV 신차를 각각 한 대씩 배정하겠다고 합의했다. 이에 따라 한국지엠의 향후 신차 배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 중 창원공장에 배정될 신형 CUV로 FNR-X가 거론되고 있다. ...